::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
 
Home > 자료실
   "에코폴리스 울산과 연계대응 필요"
  글쓴이 : 최고관리자 (222.♡.4.27)     날짜 : 08-07-24 15:33     조회 : 5191    
기후변화협약 체제 적용땐 경제성장률 하락 우려

'포스트 교토체제의 전망' 세미나

기후변화협약 체제의 위기를 지역의 대기질 개선과 에너지 절감, 새로운 에너지 시스템을 통한 일자리 창출, 기후보호도시로서의 국제적 위상 제고 등의 지역 대응전략과 에코폴리스 울산계획을 연계해 기회로 바꾸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울산대 청정자원순환연구센터 박흥석 센터장은 13일 오후 3시 울산대학교 산학협동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포스트 교토체제의 전망과 기후변화협약 대응 전략' 세미나에서 기후변화협약 대응을 위한 지방정부의 전략을 이같이 제시했다.

박 센터장은 "세계 9번째 온실가스 다량 배출국가인 우리나라가 제2차 공약기간(2013~2017년)에 1995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5% 의무감축시 경제성장률이 20%가량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기후변화 협약이 울산에 미칠 파급효과를 고려해 전 사회적 공감대 확산과 더불어 지역 특성을 고려한 세부 전략마련"을 주문했다.

산업부문은 자율환경협약 및 생태산업단지 구축사업과 연계해 대기오염 절감(15%)과 에너지 절감(15%), CDM 사업을 연계 추진하고, 수송부문은 지능형 교통시스템 활용과 차량 10부제 및 카풀제 시스템화를, 가정부문은 에너지 절약(5%)과 물절약(5%)을, 공공부문은 공공시설의 에너지 및 물절약(5%) 추진을 제안했다.

또 지역실정에 맞는 청정에너지 보급 활성화와 에코 폴리스 울산계획의 공단녹화 및 담쟁이 100만그루 식재 등도 기후변화 시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지역적 실행전략으로 제시했다.

울산시 차원의 대응 전략으로는 △배출목록 작성 및 온실가스 저감 목표 설정, 실행계획 수립, 정책의 효율적인 집행, 온실가스 저감 결과 평가 및 검증 등 국제적인 기준에 의한 전략 수립, △시민참여를 시스템화 할 수 있도록 기후보호 조례 제정 △ICLEI(자치단체국제환경협의회)의 기후 보호도시 캠페인 참여를 통한 국제적 인증 △산업계의 적극적인 참여유도로 지속발전 가능한 산업수도 기반 구축 등을 주문했다.

이날 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과 푸른울산21환경위원회 등 참가자들은 기후변화협약 대책 주간 시민선언문을 통해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고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서는 에너지 절약이 필수"라면서 "시민사회와 기업, 정부가 지혜를 모아 에코폴리스 울산을 만들기 위한 시민행동에 적극 동참하자"고 호소했다.

경상일보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